Open Journals
Title |   Grace
Name
Chung
Date
2016-10-23 01:41
  • · Looking upon JESUS : 80%
  • · Obeying the Word: 80%
  • · Word(devotion) :
  • · Prayer :
  • · Amen ( 3 )
  • · Those who said Amen :
  • HYUN, Song, Esther
Through the Friday worship service and the training for church servants(?), I could see that almighty God accomplishes His will using bad- looking events, as well as good-looking events in human's viewpoint. There is no thing God can't use and modulate for His will. There is nothing God feels difficult and tough to deal with. Even though it looks gloomy, stuffy, difficult and even impossible to me, Almighty God is in control in every moment and every time and every thing and achieve his will. I couldn't know the real meanings of many events in all over the world, even around me. Sometimes I might get to know it when time is gone. But mostly I couldn't understand it fully, even a lot of time is gone. And I find out that letting Great God explain every reason and will to human-beings, just one of a number of creatures, must be an excessive overbearing haughtiness.

Thus I would look upon Jesus, fix my eyes on Him and depend on Him rather than strive and labor in vain to understand completely with my limited knowledge and wisdom. I could realize this choice is not just shameful renunciation of the quest for knowledge. I could imagine at least partially how it is a big loss and regrettable thing to miss the grace accompanying with Jesus while making ourselves stubborn to deny and stop and hesitate obeying God's words unless we understand God's will completely. I feel sorry and miserable thinking of the past moments I missed the accompanying with Jesus while seized with fear, concern and anxiety for the worldly things. The words, 'Love the Lord your God with all your heart and with all your soul and with all your strength.', is absolutely not the greedy command to monopolize and possess our heart and love, but rather an merciful invitation filled with profound love to give us the gracious present Of Him looking forward to pour out abundantly to us if we are prepared as a clean bowl. I approach the throne of grace with confidence praising His grace and love.

'Lord I come to You let my heart be changed, renewed flowing from the grace that I found in You. And, Lord, I've come to know the weaknesses I see in me will be stripped away by the power of Your love

Lord, unveil my eyes let me see You face to face the knowledge of Your love as You live in me. Lord, renew my mind as your will unfolds in my life in living every day by the power of Your love

Hold me close let your love surround me. Bring me near, draw me to Your side. And as I wait I'll rise up like the eagle and I will soar with You, Your Spirit leads me on in the power of Your love!'

금요 성령 집회와 임원 훈련을 통해 전능하신 하나님은 사람이 보기에 좋는 일과 나쁜 일 모두를 사용하여 주님의 선하신 뜻을 이루어 가심을 보게 됩니다. 주님께서 사용 못할 일은 없습니다. 주님께서 다루지 못하고 버거워 하시는 일은 없습니다. 내가 보고 느끼기에는 막막하고 답답하고 어렵고 심지어 불가능할지라도 전능하신 창조주 하나님은 모든 것을 주관하시고 주님 뜻을 이루십니다. 지금은 모릅니다. 지나봐야 압니다. 지나봐도 모를 수 있습니다. 모른 채 끝날 수도 있습니다. 광대하신 하나님께 작은 피조물 중의 하나인 사람에게 납득이 가도록 모든 일을 설명하고 행하시라고 요구하는 것은 엄청난 오만 불손함일 것입니다.

그러기에 내 한정된 육체의 두뇌로 다 이해하고 알려고 애쓰기 보다 주님을 바라보고 의지하며 주님과 동행하기에 힘쓰는 것이 더 낫습니다. 이것은 지식에 대한 부끄러운 포기가 아닙니다. 이해하고 납득이 될 때까지 멈춰있고 부정하다가 주님과의 동행을 놓치는 것이 얼마나 큰 손해이고 안타까운 일인지 저의 머리로 다 헤아릴 수 없음을 조금이나마 깨닫게 됩니다. 그동안 세상 근심과 염려와 욕심으로 주님과의 동행을 놓쳐버린 순간들이 너무도 아깝고 아쉽습니다. 마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라는 말씀이 사랑을 독식하고자 하는 하나님의 욕심이 아니라 나를 사랑하사 예비하신 은혜를 부어주시고 싶은 주님의 사랑 가득한 초청임을 다시 한번 깨닫습니다. 그 주님의 은혜와 사랑에 감사하며 주님께 나아갑니다.

'주께 가오니 날 새롭게 하시고 주의 은혜를 부어주소서. 내 안에 발견한 나의 연약함 모두 벗어지리라 주의 사랑으로
나의 눈 열어 주를 보게 하시고 주의 사랑을 알게 하소서! 매일 나의 삶에 주 뜻 이뤄지도록 새롭게 하소서 주의 사랑으로!'